영희's 다이어리

비누원의 "행복한 비누쟁이" 영희의 일기장입니다.
행복한일, 슬픈일, 기쁜일, 화난일 모두 여러분과 나누고싶습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엄마품에서 잠시 쉬기
작성자 ♥비누원♥ (ip:)  
포인트 0점

추천     추천하기

조회 557

날짜 2016-11-14 11:09:40

금요일 점심먹자마자.. 두아들을 낚아채듯이 픽업해서 시골의 엄마집으로 갔답니다.

이유는 "김장"


형제들이 모여서 120포기의 김치를 담구고

수육을 삶아서 막걸리 한잔하고

저는... 무한 잠속으로 빠져들고

두아들은 큰삼촌이랑 운동도 다녀오고

사우나로 수영하러도 다녀오고

몸으로 노냐고 엄마를 찾지 않더라구요


진짜 허리가 아플만큼 잠을 잤나봅니다.

엄마가 끓여준 배추된장국에 김장김치에 밥한그릇 뚝딱 먹고

김장김치에

엄마가 내린 액젓에

엄마가 만든야생복숭아효소에

껍질까고 얼린 야생산밤에

엄마가 농사지은 들기름한병에

오빠가 사준 두아들 좋아하는 사과한박스에

트렁크가 가득가득 싣고


다시 씩씩한 두아들의 엄마로

비누원의 비누쟁이로 돌아왔답니다.


엄마품은... 저를 무한잠세상으로 빠져들게 하네요

그동안 긴장하였던 맘을 내려놓고

두아들을 돌봐야 한다는 마음도 삼촌들에게 던져주고

저는 그저 무한으로 잠세상에 빠져있다 왔습니다.



우리아들들은 할머니 집에서 살고프답니다^^

밥도 맛있고, 김치도 맛있고, 삼촌들도 너무 좋고, 할머니도 좋답니다^^

저도 그러네요... 엄마랑 살고프네요

하지만 저도 두아들에겐 엄마이니..

그리 포근한 엄마품을 위해서 다시



"외로워도 슬퍼도 나는 안울어~♪"

캔디모드 스위치 온~!!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1. 예민정    2016-11-17 19:14:31 0점

        수정   삭제   댓글에 댓글

    스팸글 ㅠㅠ 제가 울컥! 눈물이 솟아 버렸네요.. 몸과 마음이 얼마나 고되고 힘드셨을까요? 글을 조금만 읽어봐도 비누쟁이의, 아니 김영희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 엄마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요..
    항상 힘내세요. 마음 속으로 항상 응원하고 있답니다.
댓글 수정

PASSWORD  

/ byte

PASSWORD     확인   취소

댓글 입력

WRITER PASSWORD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 대소문자 구분 )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