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희's 다이어리

비누원의 "행복한 비누쟁이" 영희의 일기장입니다.
행복한일, 슬픈일, 기쁜일, 화난일 모두 여러분과 나누고싶습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일하는 엄마의 슬픔
작성자 ♥비누원♥ (ip:)  
포인트 0점

추천     추천하기

조회 480

날짜 2016-12-29 23:35:33

일을 하면서 아이를 키우는데에는 정말 많은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특히 아이가 방학에 들어가면..... 맡길곳이 없어서 끙끙 앓네요


결국은 친정엄마에게 도움을 요청하고말았는데......


노모께서 시골에서 올라오셔서 아이를 봐주시는데 왜? 이렇게 슬프고 힘이 드는지?

이제 76세가 되셔서 치아도 빠지시고 백발이 되신 엄마에게.......

저는 불효를 하고있네요


결국은 12월마지막주와 1월첫주 이렇게 2주를 부탁드렸는데

힘들어하시는 엄마를 보는 딸의 마음은 그 2주를 견뎌내기가 힘이듭니다.

그래서 결국은 엄마를 엄마가 건강하게 지내실 시골로 보내드려야겠어요 ㅠ.ㅠ


그리고 비누원과 두아들들 사이에서 널뛰듯.... 일과 육아사이에서 순간적인 선택과 집중으로 방학을 견뎌봐야겠네요 

내몸은 힘들고, 아이들도 힘들겠지만,

차마. 엄마를 더이상 힘들게 할수 없네요


또 큰아이는 학교 돌봄교실도 이번 겨울방학은 하지않아서

집에서 혼자 밥을 챙겨먹고, 학원을다녀오고, 숙제를 해야겠지만

일하는 엄마를 두었으니.... 잘 해낼것이라 믿으며


점심도시락을 싸두고, 컵라면을 먹는방법, 토스트 굽는방법, 가스렌지 사용법등을 가르쳐서

언젠가는 해야하는일들을 조금앞당겨 할뿐이라고

의젖하니 잘해낼것이라 믿어볼렵니다.


가을에 새로운곳으로 이사를 했지만, 학교도 학원도 옮기지 않아서

친구도 하나없고, 아는곳도 없고, 지리도 모르지만

아이는 적응력이 뛰어난 시기이니.. 잘해낼것을 

무식하게 믿어볼렵니다.


일하는 엄마들 화이팅입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byte

PASSWORD     확인   취소

댓글 입력

WRITER PASSWORD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 대소문자 구분 )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